美상무부, 삼성에 “45일 반도체 재고 정보 제출” 요청

뉴스1

입력 2021-09-24 15:16:00 수정 2021-09-24 15:17: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전자를 비롯한 기업들이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출하라고 미국 정부가 요구했다. 반도체 부족 현상이 좀처럼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미 정부가 직접 나서서 조율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이날 기업들과 가진 반도체 화상 회의에서 자발적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상무부는 기업들에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질문지에 답할 것을 요구했다.

정보를 제공할지 여부는 자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나 라이몬도 상무부 장관은 이날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 경고했다.

라이몬도 상무장관은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더 공격적으로 대처할 때”라며 “상황이 개선되는 것이 아니라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몬도 장관은 이번주 공급망에 관한 추가 정보를 업계로부터 받을 것이라며 “이는 투명성을 높여 병목현상이 어디에서 일어나고 어디에서 문제가 생길지를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삼성 뿐 아니라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 애플, 인텔, 제너럴 모터스, 포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 스텔란티스 NV 등이 참석했다. 백악관은 마이크로소프트와 다임러, BMW 등을 참석업체로 거론했다.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백악관이 관련 회의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과 5월 회의 때에도 모두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투명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고 WSJ도 전했다. 투명성 문제는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이 자동차 및 반도체 기술업체 경영진과 가진 회의에서 제기됐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반도체 제조사들에게 얼마나 많은 반도체를 사용할 수 있고, 생산 일정을 어떻게 정할 것인지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반면,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취소될 수 있는 소위 유령 주문을 피하기 위해 실제 수요에 대한 명확한 계획을 촉구했다.

(서울·워싱턴=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