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3사, 구글-애플에 3년간 수수료 3조”

김도형 기자

입력 2021-09-23 03:00:00 수정 2021-09-2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영식 의원 “해외 앱 장터 편중출시
원스토어 등 국내마켓 13%만 입점”


엔씨소프트와 넥슨, 넷마블 등 국내 게임 3사의 게임이 해외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에만 편중돼 출시되면서 매년 1조 원 이상의 수수료를 해외 기업에 물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실에 따르면 국내 게임 3사가 출시한 모바일 게임 53종 모두 구글과 애플의 앱 마켓에 입점했다. 반면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 마켓에는 7종(13%)만 입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사별로 보면 넥슨이 15개의 모바일 게임을 출시해 원스토어에 3개, 갤럭시스토어에 1개 입점했다. 엔씨소프트는 11개의 모바일 게임 중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에 1개씩을 출시했다. 27개의 모바일 게임을 출시한 넷마블은 원스토어에만 2개를 출시했다.

이들 게임 3사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해외 앱 장터에 이용 수수료로 지급한 금액은 약 3조6000억 원으로 추산됐다. 모바일 게임 매출액에서 구글, 애플 앱 장터의 수수료율인 30%를 적용한 결과다.

김 의원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 앱 장터를 이용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겠지만 국내 앱 장터에서 게임을 유통시키면 연간 수천억 원의 수수료를 국산 콘텐츠 개발의 종잣돈으로 쓸 수 있다는 점에서 게임사들이 책임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