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로 돌아가고 싶다”…현대제철 직원들, 노조 불법점거 중단 호소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9-17 15:38:00 수정 2021-09-17 15:45: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달 25일과 31일 불법집회로 수사를 받고 있는 당진 현대제철 비정규직노조가 8일 또 한 차례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독자 제공).© 뉴스1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 직원들이 지난달부터 공장 일부를 불법 점거 중인 협력업체 노조원들에게 “일터로 돌아가고 싶다”며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17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당진제철소 직원 일동은 전날 호소문을 통해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들의 불법적인 사무실 점거로 20여일 넘도록 정상적인 근무를 방해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신적·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어 “통제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 530여명은 노조의 점거 이후 현재 임시 사무공간을 마련해 원격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상적인 업무공간이 아닌 공간에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원활한 업무진행이 이뤄지지 못하고 과도한 추가 근로가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조합원 100여 명은 지난달 23일부터 당진제철소 내부 통제센터 건물을 점거하고 있다. 현대제철이 불법 파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회사를 세워 협력업체 직원들을 고용하기로 했지만 이들은 “자회사가 아닌 본사 정규직으로 채용해야 한다”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제철은 법원에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과 노조를 상대로 200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당진제철소 직원들은 “무엇보다 통제센터에서 컨트롤하고 있는 가스설비, 전력설비 및 안전 관리 등의 문제가 언제든지 큰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현대제철만의 문제가 아니라 2차, 3차 연계되어 있는 중소 영세기업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협력업체 노조원들이 농성 중인 건물에는 제철소 내부 전력 등을 통제하는 에너지관제실, 가스· 석유·용수 시설을 관리하는 유틸리티 관제실, 철도운송 및 항만 등 물류 흐름을 관제하는 생산관제실, 제철소 전체 PC 프로그램을 제어하는 서버실 등 중요 시설이 밀집되어 있다.

노조원들의 점거 및 시위 과정에서 발생한 불법행위도 꼬집었다. 당진제철소 직원들은 “(협력업체 노조원들이) 통제센터 점거 과정에서 직원들과 경비 업체 직원들에게 집단적으로 폭력을 행사해 상해를 입혔고 건물 내 시설과 집기를 파손, 근무 중인 직원에게 욕설 등을 자행했다”며 “우리 직원들도 노동자임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들의 폭력 대상이 되었다는 것은 용납되기 어렵다”고 했다. 또 “협력업체 노조는 수백, 수천명의 대규모 집회를 수차례 진행하는 등 방역법을 위반했다. 10일에는 경찰이 협력업체 노조의 불법 시위를 막는 과정 중 1000여명의 노조원들이 거칠게 반발하면서 경찰에 폭력을 행사해 공권력 또한 무참히 짓밟고 있다”고 했다.

현대제철은 협력업체 근로자 7000여 명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이달 당진, 인천, 포항 등 사업장이 있는 지역별로 자회사 3곳을 출범시켰다. 그러나 7월 진행된 1차 채용에서 2600여명이 이를 거부하고 본사 직고용을 요구했다. 노조 농성이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늘자 현대제철은 남은 노조원들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주기 위해 이달 9~15일 2차 채용을 단행, 결정을 미뤘던 협력사 직원 500여명이 추가 지원했다. 초봉 4800만 원(성과급 별도) 대우를 받는 신입사원 채용도 함께 진행했다. 신입사원 채용에는 50명 모집에 7600명의 지원자가 몰리며 1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자회사 소속 직원들은 현대제철 정규직 대비 80% 수준의 임금을 받는다. 현재는 60% 수준이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