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대출만기 6개월 재연장”

신지환 기자

입력 2021-09-11 03:00:00 수정 2021-09-11 03:02: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승범, 5대 금융지주와 첫 회동
이자상환 유예조치는 더 검토… 가계부채 관리강화 거듭 강조
“20~30개 보완 대책 검토 중”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대출 만기 연장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 지원책이 6개월 더 연장된다. 구체적 방침은 다음 주 발표된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사진)은 1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KB,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첫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충분히 고려한 방안을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출 만기 연장 등 지원책을 6개월 더 재연장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다만 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일부 중단의 여지를 남겨뒀다. 고 위원장은 “이자 상환 유예는 연장하자는 의견도 있고 부실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좀 더 생각해 다음 주 최종 발표할 것”이라며 “만약 이자 상환 유예도 연장된다면 연착륙 방안을 더 검토하겠다”고 했다. 7월 말 현재 만기가 연장된 대출은 209조7000억 원, 원금과 이자 상환을 유예해준 금액은 12조3000억 원에 이른다.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거듭 강조한 고 위원장은 “추석 이후 상황을 보면서 추가 보완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실무적으로 20∼30개 세부 항목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했다. 다만 전세대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정해진 것은 없으며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가계부채뿐 아니라 기업부채도 걱정해야 한다”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신용 비율이 가계보다 높다”고 지적했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