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부터 장지 분양까지… 용인공원, 토털 상장례 공간으로 탈바꿈

윤희선 기자

입력 2021-09-10 03:00:00 수정 2021-09-1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프리미엄 실내 봉안당 ‘아너스톤’
문화-예술 담은 추모 공간 조성
서울 강남서 40분 접근성 뛰어나
상조전문업체 엘비라이프와 MOU
합리적인 장묘 문화-서비스 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장례문화가 가족 중심으로 간소화되면서 보여주기 식이 아닌 깊이 있는 추모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시설이 뛰어나고 접근성도 좋은 봉안시설을 사전에 미리 마련해 두는 것이 고인과 가족을 위한 실속 있는 선택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기존의 어둡고 경직된 분위기의 추모시설들과 달리 사랑하는 가족들과 고인에 대한 소중한 추억을 함께할 수 있는 추모공간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있다. 프리미엄 봉안당 ‘아너스톤(HONORSTONE)’은 이러한 흐름에 맞춰 문화와 예술을 접목해 장례문화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봉안함 2만5000기 이상 안치… 최고급 시설 갖춰


달라진 추모문화의 흐름 속에서 46년 전통을 가진 장묘문화의 명가 재단법인 용인공원이 10년에 걸쳐 만든 프리미엄 실내 봉안당 ‘아너스톤’이 각광을 받고 있다.

아너스톤은 2만5000기 이상의 봉안함을 안치할 수 있는 규모와 최고급 시설을 갖춘 고품격 실내 봉안당으로 고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또한 전통 가치를 구현한 건축 콘셉트를 바탕으로 자연을 품고 빛으로 채운 실내공간과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아너스톤의 봉안실은 아너관, 노블관, 로얄관 등 세 곳으로 구성돼 있다. 아너관은 간결하며 정갈한 디자인으로 채광을 통한 포근함과 아늑함을 느낄 수 있다. 노블관은 고인과 유족을 위한 여유로운 공간으로 액자형 넓은 창을 활용해 한 폭의 그림과 같은 자연 풍광을 담아내고 있다. 아너스톤의 최고급 봉안실인 로얄관은 품격에 맞춘 독립공간 설계로 VIP만을 위한 전용 테라스를 갖추고 있어 가족들과 함께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또한 가족들과 함께 쉼과 여유가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컨시어지, 라운지, 전망 좋은 카페와 플라워숍, 넓은 야외 테라스 등의 쾌적한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통유리 설계로 사계절 변화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아너스톤은 추모와 더불어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따뜻한 추모공간을 지향한다. 천창을 내고 4면을 통유리로 설계해 실내에서 사계절 자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실내외 곳곳에 예술작품을 설치해 색다른 전시공간도 선보일 예정이다.

최대한 자연이 드러나도록 디자인된 아너스톤은 목구조와 좌향으로 전통가치를 구현하도록 지어졌다. 현대 건축의 거장 르 코르뷔지에가 ‘진실의 건축’이라고 평가한 르 토르네 수도원을 떠올리게 한다. 아너스톤의 BI(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세계 3대 국제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추모시설 분야에서 상을 받은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서울 강남에서 40분 거리에 있는 용인공원은 한국 고유의 장례 문화를 계승하고 고인에 대한 추모의 품격을 높여주는 추모공원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용인공원은 살아서는 진천, 죽어서는 용인 땅이 좋다는 뜻의 ‘생거진천 사거용인’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명당이라고 손꼽히는 자리에 있다.

고인을 안심하고 모실 수 있도록 24시간 작동되는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 있고 상주 인원이 상시 대기해 깔끔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 또 아너스톤에서는 전문 장례지도사가 상담을 통해 봉안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사전 예약 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용인공원, 하나은행-엘비라이프와 각각 MOU 체결


김동균 용인공원 이사장(오른쪽)과 김기석 하나은행 부행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공원은 최근 포괄적 시니어 비즈니스 개발을 위해 하나은행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용인공원의 다양한 장묘시설을 신탁과 결합한 상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동균 용인공원 이사장은 “웰엔딩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행복한 노후와 마지막 순간을 위해 장례 서비스를 미리 알아보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고객들이 행복하고 안정적인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장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균 용인공원 이사장(오른쪽)과 정안식 엘비라이프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공원 제공
이와 함께 상장례 서비스 확대를 위해 토털 웰빙 라이프 서비스 기업인 엘비라이프와도 지난달 31일 MOU를 맺었다. 엘비라이프는 전기공사공제조합이 100% 출자해 설립한 상조회사로, 4만 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상조 서비스 외에도 웨딩, 크루즈 사업을 통해 웰빙 라이프 전반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의 인프라를 활용한 토털 상장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고객의 니즈에 맞춰 상장례 준비를 위한 상조 및 장지 전환·분양 등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올바른 장묘 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김동균 용인공원 이사장은 “국민 의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허례허식은 줄이고 추모에 집중하는 상장례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인 조건으로 체계적인 장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너스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