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못 뜬 아시아나항공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뉴스1

입력 2021-09-08 10:59:00 수정 2021-09-08 11:0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뉴스1


초대형 여객기 A380을 운전하는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대부분이 조종 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월 아시아나항공의 A380 조종사는 총 145명으로 이 중 1년6개월이 경과한 지난달 기준으로 자격을 유지한 조종사와 기종을 전환한 조종사는 각각 10명, 14명이다.

사직한 1명을 제외한 나머지 120명은 자격을 잃은 채 휴직상태다. 이 경우 2년 뒤엔 새 기종을 처음 조종할 때 필요한 훈련과 심사 과정을 다시 치러야 한다. 120명 중 다수는 이미 자격을 상실한 지 1년이 경과됐다.

원인은 코로나19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 A380 운항을 중단했다. 항공 수요가 급감하며 가성비가 떨어지는 A380 대신 A330과 같은 작은 기종을 투입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A380 조종사들은 자격유지에 필요한 필수 비행 경험(90일 내 3회 이착륙)을 채우지 못했다. 국내 조종사들은 사실상 인당 1개 기종 자격을 보유하기 때문에 기종전환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다른 비행을 할 수 없다.

국토부는 이를 대체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항공의 시뮬레이터(모의비행장치)를 이용할 수 있게 했지만, 대한항공의 빡빡한 자체 훈련시간의 틈새를 이용해야 하고 시간당 수십만원의 대여비용을 지급해야 하는 애로사항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에서 이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자격을 유지한 사람은 A380 교관 10명뿐이다.

박상혁 의원은 “코로나19와 항공사 통합으로 항공 종사자들의 자격상실 및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항공사와 정부가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시아나 항공 관계자는 “오는 11월부터 기종전환과 재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업황회복시 자격 복원엔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