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다른 대리점에도 운영포기 압박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9-03 03:00:00 수정 2021-09-0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리점 응모하면 1년내내 총파업”
노조 간부 전화 녹취파일 공개


택배노조 간부가 택배 대리점을 운영하려던 사람에게 파업을 빌미로 운영 포기를 종용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이 공개됐다.

2일 전국한진택배대리점협회 등에 따르면 택배노조 A 간부는 올해 3월 경기 지역의 한진택배 대리점 운영 신청자 B 씨에게 전화를 걸어 운영을 포기하라고 말했다.

A 간부는 B 씨에게 “대리점에 응모하면 (택배노조에) 쟁의권도 나와 있고 하니까 1년 내내 총파업을 할 것이니 알아서 하라”고 말했다. “우리는 새로운 소장을 원하지 않는다” “쟁의권을 사용해서 파업을 할 테니 자신 있으면 오라”고 했다.

A 간부는 스스로 한진 총파업을 주도했던 사람이라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B 씨가 “일면식도 없는데 이렇게 전화하는 건 예의에 어긋나지 않느냐”고 항의하자 A 간부는 “총파업”이라고 소리를 질렀다.

대리점협회 관계자는 “택배노조가 대리점을 협박해 장악하려고 시도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택배노조 측은 한 언론에 “현장에서 마찰이나 갈등, 그런 부분들이 있었다는 것은 인정한다. 조사를 통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