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생활 관련 허위사실 방송 유튜브채널 고소

곽도영 기자

입력 2021-09-01 03:00:00 수정 2021-09-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본인과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대표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방송한 유튜브 채널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서울 용산경찰서에 특정 유튜브 채널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해당 채널은 올해 2월 개설돼 연예계 및 재계 인사 관련 루머를 유튜브 영상으로 제작해 내보내 왔다. 이 채널의 현재 구독자는 약 14만 명이다. 문제가 된 영상은 조회 수 145만 회였다. 고소 사실이 알려진 이날 오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재계에 따르면 고소장에 포함된 내용은 김 씨를 둘러싼 학력 위조 및 과거 동거 이력 등에 대한 의혹을 언급한 부분이다. 해당 내용은 2018년경 일부 누리꾼들이 포털사이트 댓글 등으로 퍼뜨렸으며 당시에도 최 회장이 직접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해 허위 사실 유포 및 피해 사실이 인정된 바 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