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 면역력 높이려면 장내 유익균은 늘리고 활성산소는 제거해야”

동아일보

입력 2021-08-31 16:09:00 수정 2021-08-31 16:32: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항산화 의학의 권위자 정명희 가천의대 석좌교수 인터뷰


100세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현대인들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도 점점 커지고 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2020 건강기능식품 시장현황 및 소비자 실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시장 규모는 4조9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면역력이 건강이라는 인식이 더해지면서 올해 시장 규모가 5조 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현대인들이 건강기능식품에 바라는 효능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건기식으로 챙기려는 건강 문제 1위는 장 건강(40.3%)이었으며 면역력 증진(35.7%), 건강 증진(25.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렇듯 우리 몸 속 가장 큰 면역기관인 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산균의 인기는 나날이 고공행진 중이다. 국내 항산화 의학의 최고 권위자인 정명희 가천 의대 석좌교수(전 서울대 의대)로부터 항산화와 유산균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았다.



―‘항산화’란 정확히 무엇인가.

모든 생명체는 섭취한 음식물로부터 에너지를 얻기 위해 산소를 사용한다. 우리가 섭취한 산소의 95%는 물로 전환돼 에너지 생성에 기여하게 되지만 그 중 2~3%는 안정된 물이 되지 못하고 불안정한 상태의 ‘활성산소’가 되고 만다. 활성산소를 방치하면 각종 염증질환, 대사질환, 발암 및 노화의 유발 요인이 되기 때문에 반드시 활성산소의 산화작용을 막아야 하며 이러한 과정을 ‘항산화’라 정의한다.

항산화, 즉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우선 활성산소 제거 효소의 활약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거나 질병, 영양 불량 등에 노출되면 이들 효소의 생성이 저하될 수밖에 없다. 이를 이겨내는 방법은 음식물을 통해 항산화 물질을 섭취하는 것이다. 따라서 항산화제가 다량 함유된 야채나 과일을 꾸준히 섭취해 항산화 능력을 높여야 하며 대표적인 항산화제로는 ‘안토시아닌’을 들 수 있다.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식품엔 어떤 것들이 있나.

플라보노이드에 속하는 안토시아닌은 주로 붉거나 검고 짙은 자주색 야채와 과일에 함유돼 있다. 블랙커런트, 블랙라이스(검은 쌀), 빌베리 등이 대표적이다. 이는 신진대사 증진, 장 건강 개선, 암 예방, 소염, 알레르기 반응 완화, 당뇨 개선 및 인지기능 향상 등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주목 받고 있다.




―전문가 입장에서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유산균에 대해 소개해 달라.


장에는 유익균과 유해균이 함께 존재하는데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유익한 세균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와 같이 건강에 도움을 주는 살아있는 균을 프로바이오틱스라고 하며 젖산균이 가장 대표적이다. 지금까지의 연구에 의하면 젖산균은 유해균 증식 억제에 의한 면역력 증강, 과민성 대장증후군, 아토피성 피부질환, 대사증후군, 심혈관계 질환 및 정신질환 개선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산균 섭취 시 주의할 점은….

유산균의 90%는 위산과 접촉하면 사멸되기 때문에 공복보다는 식후 섭취를 권장한다. 또한 일정 수준의 체내 균군 형성으로 유익한 효능을 보기 위해선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균마다 고유 기능이 다르므로 균주의 기능에 따른 배합 섭취를 추천하며 소장에 서식하는 락토바실루스계 균과 대장에 기생하는 비피도박테리움계 균의 배합을 권장한다.



―프로바이오틱스와 유사한 용어가 많은데 정확히 어떤 뜻인가? 최근 각광받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해서도 설명해 달라.

관련된 용어로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신바이오틱스 △포스트바이오틱스가 있다. 먼저 △프로바이오틱스란 장에 유익한 살아있는 균을 의미하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산균이 대표적인 예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를 의미한다. △신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의 결합 제제를 의미하며 프로바이오틱스의 효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마지막으로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죽은 프로바이오틱스 즉, 프로바이오틱스에서 ‘살아있는’ 개념을 뺀 셈이다. 죽은 균이지만 프로바이오틱스 성장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균 자체인 △프로바이오틱스의 작용인데 성장 환경을 이롭게 하기 위해 △프리바이오틱스와 △포스트바이오틱스를 함께 섭취한다면 △프로바이오틱스 효능의 상승효과를 볼 수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마이크로바이오타와 게놈의 합성어로 장내 세균의 DNA 염기 서열 검사를 통해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분포를 알아내는 연구 방법이다. 이 같은 검사로 확인했을 때 유익균의 분포가 적게 나왔다면 이는 △프로바이오틱스를 보충해야 하는 근거가 된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