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연내 IPO 추진 여부 10월까지 결정”

임현석 기자

입력 2021-08-31 03:00:00 수정 2021-08-3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GM, 화재위험 배터리 리콜’ 영향
“LG전자 GM과 원인조사 진행중”


LG에너지솔루션이 10월까지 연내 기업공개(IPO) 계속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배터리 화재 위험을 이유로 전기차 ‘볼트EV’ 등에 대한 리콜 결정을 내린 가운데 배터리 공급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화재 원인 조사와 리콜 분담금으로 인한 불확실성 해소를 우선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30일 “GM 리콜 조치 방안,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한 후 올해 안에 상장 완료를 목표로 기업공개를 계속 추진할지를 10월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6월 8일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이후 상장 관련 절차를 밟아 왔으나 GM 리콜 사태가 발생하자 최근 상장예비심사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 볼트 리콜과 관련해 “LG전자, GM과 함께 3사 공동으로 원인 조사를 진행 중이며 최종 리콜 조치 방안이 신속하게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GM이 최근 배터리 화재 위험을 이유로 10억 달러(약 1조1600억 원)를 들여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볼트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는 자발적 리콜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 등이 공동 진행 중인 조사 결과에 따라 충당금 설정과 분담 비율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