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코오롱글로텍, “민간 우주산업 진출” 外

동아일보

입력 2021-08-27 03:00:00 수정 2021-08-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코오롱글로텍, “민간 우주산업 진출”

자동차 소재 전문 제조 기업인 코오롱글로텍이 민간 우주산업 분야에 진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코오롱글로텍은 민간 우주산업 중 특히 위성발사체 시장에 주목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복합소재 사업 확장 및 신사업 발굴에 나선다. 코오롱글로텍은 소형 발사체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에 60억 원의 전략적 지분 투자를 했고 현재 발사체에 복합소재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 포스코케미칼-OCI, 합작사 ‘2차전지’ 745억 투자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에 745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 음극재 핵심 소재인 피치를 생산한다고 26일 밝혔다. 2024년 연간 1만5000t 생산이 목표다.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각각 51%, 49%의 지분으로 지난해 설립한 회사다. 각 사는 지분에 따라 피치 프로젝트에 출자한다. 피치는 석유를 증류해 얻은 잔유물을 열처리해 만든 것으로 2차전지 충전·방전 효율을 높이고 전지 수명을 늘리기 위한 음극재 코팅용으로 사용된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