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소득 4년 만에 첫 ‘감소’…자산투자 열기에 재산소득은 60%↑

뉴스1

입력 2021-08-19 12:28:00 수정 2021-08-19 12:29: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올 2분기 자산시장 호황에 따라 고소득층을 중심으로 재산소득이 급증하고 근로·사업소득도 개선됐지만, 전 국민 재난지원금 효과가 사라지면서 전체 가구소득은 4년 만에 뒷걸음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19일 펴낸 ‘2021년 2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2분기 1인 이상 가구(농림어가 포함)의 월평균 소득은 428만7000원으로, 작년 같은 분기보다 0.7% 감소했다.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줄어든 것은 2분기 기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무려 16분기 만의 감소세다.

2분기 근로소득은 274만3000원으로 6.5% 늘었고 사업소득도 80만6000원으로 3.6% 늘었다. 지난 4~6월 고용이 호조였던 데다가 자영업황이 개선되면서 근로·사업소득이 동반 증가한 것이다.

2021.8.3/뉴스1
그럼에도 전체 가계 소득이 줄어든 원인으로는 ‘이전소득 감소’가 지목된다.

지난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이전소득은 61만7000원으로 28.6% 감소했는데, 이는 대부분이 공적이전소득 급감(-37.1%) 때문이었다. 사적이전소득은 오히려 1.1% 반등했다.

공적이전소득은 3~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올해 1분기만 해도 27.9% 증가했으나 2분기에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던 작년과 달리 4차 지원금이 선별 방식으로 지급되면서 공백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체 가구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은 345만4000원으로 전년동분기대비 1.9% 감소했다. 흑자액은 97만9000원으로 13.7% 줄었다.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활황에 따라 2분기 가구의 월평균 재산소득은 1년 전보다 59.7% 폭증한 4만2000원을 기록했다.

특히 초고소득층의 5분위 재산소득이 127.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산층의 재산소득 증가 폭은 미미했다. 예컨대 3~4분위의 2분기 재산소득 증가율은 각각 0.1%, 4.0%에 그쳤다. 1분위 재산소득이 41.1% 증가했지만 이는 모수가 1만원 수준으로 워낙 작은 탓으로 봐야 한다.

이러한 이전소득-재산소득 간 불균형으로 가구별 소득 격차는 확대됐다.

지난 2분기 전체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96만6000원으로 6.3% 감소, 5분위 월평균 소득은 924만1000원으로 1.4% 증가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5분위 소득 증가는 근로자가구 비중이 늘어난 것과 임금 상여금 등 영향으로 근로소득이 4.8% 증가한 데 기인한다”며 “임대소득 등 사업소득과 재산소득, 비경상소득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정 국장은 “5분위의 공적이전소득은 감소했으나 이는 5분위에서 차지하는 비중 자체가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소득분배 지표인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59배로 지난해 같은 분기(5.03배) 대비 0.56배 악화했다. 직전 분기인 1분기(6.30배)보다는 개선됐다.

정 국장은 “2분기 고용 호조와 자영업황 개선 등 시장이 전반적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작년 5월에 지급된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한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공적이전소득 감소가 하위분위에 좀 더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1분위 소득 감소 폭은 2018년 2분기 -16.7% 감소 이후 3년 만에 가장 크다”고 부연했다.

5분위 배율은 작년 1분기 6.89배까지 벌어졌다가 2분기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5.03배로 개선된 이후 Δ3분기 5.92배 Δ4분기 5.78배 Δ올해 1분기 6.30배로 점차 악화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