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 가계빚 잡자”… 마통 등 신용대출, 연소득 수준 축소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8-17 03:00:00 수정 2021-08-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은행들이 개인들의 마이너스 통장 등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수준으로 줄인다. 가계대출 증가세를 잡기 위해 신용대출 한도를 대폭 줄일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회의를 하고 신용대출 상품의 개인 한도를 연소득 수준으로 낮춰달라고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한도는 연소득의 1.5∼2배 수준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당시 회의에서 가계대출 증가율이 높은 수준이라는 데 공감했다”며 “시중은행들도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는 것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올 상반기(1∼6월) 가계대출은 연 환산 기준 8∼9% 정도 늘었다. 지난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40%로 제한하는 대출규제가 개인별로 확대 적용됐지만, 가계대출 증가세는 이어지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은 15조2000억 원이 늘었다. 단기간에 줄이기 어려운 실수요 대출인 주택담보대출보다 최근 공모주 청약 등 주식 투자 목적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난 신용대출 관리가 시급하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한도가 1억 원 이하인 신용대출은 2023년 7월부터 DSR 규제가 적용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중은행의 자발적 협조를 전제로 시한을 정하지 않았지만 신용대출 한도 축소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을 경우 행정지도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인 연 5∼6%가 되려면 하반기(7∼12월)에는 가계대출을 더 엄격하게 줄일 수밖에 없다”며 “하반기에는 연 3∼4%대로 관리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