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슈퍼 IP 10종 개발-발굴… 내년까지 1000명이상 신규 채용”

전남혁 기자

입력 2021-08-06 03:00:00 수정 2021-08-0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정헌 넥슨 대표이사가 “향후 넥슨의 미래를 책임질 슈퍼 지식재산권(IP)을 대거 발굴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2022년까지 1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5일 열린 신작 공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 대표는 “넥슨의 무기이자 경쟁력은 IP”라며 “잠재력을 가진 슈퍼 IP를 10종 이상 개발·발굴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IP를 발굴하고 성장시키는 것은 결국 사람의 역할”이라며 “내년까지 1000명 이상의 인재를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매각 무산, 확률형 아이템 등 넥슨을 둘러싼 각종 이슈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019년 매각 이슈 이후 글로벌 게임사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회사 전체가 고민하고,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초 ‘확률 조작’ 논란이 불거진 확률형 아이템 이슈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쳤다”며 “넥슨을 사랑하는 유저들이 불편 없이 게임을 즐기고, 막힘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7월 ‘바람의 나라: 연’ 이후 1년 넘게 신작 발표가 없었던 넥슨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프로젝트 매그넘’ ‘프로젝트 SF’ 등 대규모 인력과 개발비용이 투입된 7종의 핵심 프로젝트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신작 개발 소식을 전했다.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