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민대와 플랫폼 창업가 위해 맞손…‘최고위과정’ 개설·교육지원 강화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2 10:30:00 수정 2021-08-02 10:31: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네이버는 플랫폼 창업가들이 비대면 경제 시대의 새로운 유형의 기업인으로서 전문성을 갖추고 비즈니스의 외연을 넓힐 수 있도록 관련 교육과 네트워킹 지원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디지털 플랫폼은 창업의 기반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창업 초기 중소상공인(SME)부터 기업체 규모로 사업을 키운 SME까지 플랫폼 경제를 이끄는 경제주체의 스펙트럼도 확장되고 있다. 네이버는 46만 스마트스토어를 기반으로 온라인 창업 생태계를 이끌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6월 국민대학교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와 ‘플랫폼 창업가 성장과 교육 지원을 위한 최고위과정 개설’ 관련 업무협약(MOU)을 맺고, 전문 교육 커리큘럼 개발을 위한 협업을 진행해오기도 했다.

국민대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이 운영하고 네이버가 후원하는 최고위과정은 플랫폼 창업으로 시작해 기업을 이끌고 있는 최고경영자 및 임원 등을 대상으로 11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최고위과정은 빅데이터와 플랫폼 경제를 둘러싼 시장과 트렌드 이해는 물론, 비즈니스 전략이나 리더십, 인문소양 함양 등 비즈니스 인사이트에 도움이 될 다양한 교육 커리큘럼으로 구성됐다. 교수, 업계 전문가, 정계 인사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한다.

최고위과정은 오는 9월부터 총 12주 간 온·오프라인 통합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최고위과정 우수 합격자에게는 소정의 장학금이 지급되며, 수료자 전원에게 최고위과정 수료증을 수여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이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 과정에서 네이버 플랫폼 위에서 기업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SME에 주목하게 됐다”며 “고용과 매출을 늘려가면서 새로운 경제 주축으로 자리잡고 있는 플랫폼 창업가들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학계와 함께 고도화된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도현 국민대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 교수는 “온·오프라인 SME들을 다양하게 지원해온 네이버와 함께 개설한 최고위과정은 디지털 플랫폼 기반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많은 창업가들의 새로운 도약을 뒷받침하는 의미있는 시도라고 생각된다”며 “학계·기업계·정관계를 망라한 훌륭한 강사진을 통해 플랫폼 창업가들이 더욱 넓고 깊은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