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재벌이야?” 딸 잔소리에…SK 최태원 “응? 어 음. 아니. 아껴 쓸게”

뉴스1

입력 2021-07-25 08:59:00 수정 2021-07-25 08:59: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대중과 활발한 소통을 하기 시작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족 간의 대화 내용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24일 최 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칫솔과 치실을 찍은 사진을 공유하며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아빠 재벌이야?’라며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고 말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응? 어 음. 아니. 아껴 쓸게”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이에 재밌다는 듯 응답했다. 한 누리꾼은 “이 막내가 커서 치실 회사를 사게 된다”며 미래를 예측하기도 했으며, 다른 누리꾼은 “여기가 인스타그램 맛집이라고 해서 왔습니다”라며 최 회장의 인스타그램이 재미로 유명하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어떤 치약을 쓰냐”고 제품에 대해서 질문했고 이에 최 회장은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을 좋아합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최 회장은 지난달 24일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에서는 처음으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에 대중과의 소통에 나섰다.

최근 출근 전 반려묘와 시간을 보내는 영상, 소파에 앉아 게임을 하는 모습 등을 올리며 평범한 일상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또 어린 시절 3남매의 흑백 사진과 야근하는 사진 등을 공유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