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채광… 백화점 틀을 깬 백화점

박성진 기자

입력 2021-07-20 03:00:00 수정 2021-07-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롯데 35번째 동탄점 내달 20일 오픈, 유통환경 급변속 대형매장 승부수


롯데백화점이 다음 달 20일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에 롯데백화점 동탄점(사진)을 연다. 2014년 수원점 이후 7년 만에 출점하는 35번째 신규 백화점이다. 판교, 광교, 위례 등 신도시들이 위치한 경기 남부 상권은 대형 유통업체들의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1000만 명 규모의 상권을 두고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현대백화점 판교점, 갤러리아백화점 광교점 등과 경쟁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입장에서 이번 신규 출점은 승부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커머스 성장 가속화 등 급변하는 유통 환경 속에서 선보이는 대형 오프라인 점포이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다양한 변화를 모색해 백화점만이 선보일 수 있는 매력과 가능성을 증명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롯데그룹 강희태 부회장, 롯데백화점 황범석 대표이사가 오픈을 한 달여 앞두고 모든 준비 상황을 꼼꼼하게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은 동탄점을 변화하는 소비자의 트렌드와 고객의 관점을 충실히 반영한 롯데의 미래형 ‘시그니처’ 점포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경기 지역 최대 규모(연면적 24만5986m²)로 조성되는 동탄점은 백화점의 전통적인 공간 구성을 탈피했다. 모든 공간에서 고객들이 완벽한 여가를 즐기며 머무를 수 있도록 하는 ‘스테이플렉스’라는 개념을 적용한 것. 이를 위해 햇살이 들어오는 채광창, 높은 층고의 공간 등을 백화점 곳곳에 배치했다.

고객들이 쇼핑뿐 아니라 백화점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한 것도 동탄점의 또 다른 특징이다. 특히 영유아 자녀를 둔 고소득층 젊은 부부가 많은 상권의 특성을 고려해 키즈 영어 교육기관인 ‘세서미 스트리트’, 프리미엄 키즈 카페, 전국 최대 규모의 문화센터 등을 마련했다. 온라인과 차별화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는 문화 공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외 유명 작가 조형물 등을 쇼핑 동선에 따라 비치했다.

롯데백화점은 동탄점의 빠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동탄 인근 10km 이내 경제 인구는 126만 명에 달한다. 또 동탄점은 SRT, GTX 등이 지나는 교통의 요충지에 자리 잡고 있다. 오산, 평택, 안성 등 경기 남부 지역에 아직까지 백화점이 없다는 점도 동탄점이 이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란 기대를 높이는 요인이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