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노사, 2년치 임단협 타결…찬반투표 통과

뉴시스

입력 2021-07-16 16:17:00 수정 2021-07-16 16:18: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찬반투표 결과 투표자 대비 64.6% 찬성
2년 2개월여 만에 2019·2020 임단협 마무리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년과 2020년 2년치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2년 2개월여 만에 마무리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6일 3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자 대비 64.6%의 찬성으로 최종 가결했다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은 2019년 기본급 4만6000원 인상, 2020년 기본급 5만1000원 인상, 2년치 성과급과 격려금 약정임금의 449%+580만원, 복지포인트와 상품권 총 60만원 상당 지급 등이다.

회사 측은 이번 타결로 조합원 1인당 평균 1800만원 가량 받게 될 것으로 추산했다.

노사는 지난 2019년 5월 초 임금협상을 시작했지만 얼마 후 회사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법인분할을 추진하면서 노사 갈등이 빚어졌다.

교섭 역시 장기간 표류했고, 지난해 11월 초 미뤄놨던 2020년 임단협까지 시작되자 노사는 2년치 협상을 통합 진행해 왔다.
노사는 올해 2월 초와 3월 말 2차례에 걸쳐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마지막 관문인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연이어 부결됐다.

이에 노조는 교섭 타결을 촉구하며 지난 6일부터 전면파업과 크레인 점거 농성을 벌였고, 지난 13일 지난해 기본급 인상을 골자로 한 3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냈다.

노사는 다음 주 중 2019년과 2020년 임단협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울산=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