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DA “얀센, 희귀 자가면역질환 유발 위험” 경고 예정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3 09:52:00 수정 2021-07-13 10:12: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접종 이틀째인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의원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1.6.11/뉴스1 (서울=뉴스1)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얀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나타날 수 있는 희귀 신경계 질환에 대해 경고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FDA는 존슨앤존슨(J&J)의 얀센 백신 접종 후 길랭-바레 증후군(GBS)이 나타날 수 있다는 추가 경고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 증후군은 프랑스 신경병 학자 길랭과 바레가 최초로 보고한 급성 다발성 신경염 증상이다. 바이러스 감염 후 면역체계가 신경계 일부를 잘못 공격하는 희귀 질환으로, 미국에서 매년 약 3000~6000명 정도 보고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 내 얀센 접종자 약 1280만 명 가운데 100여 명에 대해 GBS 초기 보고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50대 이상 남성으로, 백신 접종 2주 후 증상이 나타났다. 대부분의 환자는 완치 판정을 받았다.

다만 FDA는 여전히 백신이 안전하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며 GBS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것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FDA와 CDC는 지난 4월 얀센 백신에 대해 드물지만 희귀 혈전 가능성을 경고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