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4만7150채 분양… 올해들어 월별 최대 물량

이새샘 기자

입력 2021-07-06 03:00:00 수정 2021-07-06 03:20: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기지역만 20개 단지 1만5608채
“재보선 등으로 미룬 청약일정 몰려”



여름은 분양 비수기로 꼽히지만 올해에는 7월 분양 물량이 올해 월별 물량 중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는 드물게 모든 물량이 일반분양으로 풀리는 단지도 나온다.

5일 부동산 플랫폼인 직방이 7월 분양 예정 아파트 물량을 집계한 결과 7월 전국에서 총 4만7150채가 분양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만2140채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나온다. 15일 진행되는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공공택지 사전청약 4333채도 포함돼 있다.

올해 3∼5월 월평균 2만5000채가량이 분양한 것을 감안할 때 이례적으로 분양 물량이 많은 편이다. 직방 측은 “4·7 재·보궐선거 등으로 각 단지마다 청약 일정을 미루면서 7월 물량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총 1038채가 분양한다.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어반브릿지’는 정비사업 물량이 많은 서울에서 이례적으로 593채 모두 일반분양되는 단지다. 경기에서는 20개 단지 1만5608채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1000채 이상 대단지가 주로 공급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2만4190채가 분양한다. 충남 분양 물량(4752채)이 가장 많다.

하반기(7∼12월) 전국 입주 물량은 총 12만9890채다.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지만 상반기(1∼6월)보다는 41% 많다. 서울은 하반기에 1만2802채가 입주해 상반기(1만2140채)와 비슷한 수준이다. 7월 강남구 ‘디에이치자이개포’ 등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재건축이 완료된 단지들 위주로 입주가 예정돼 있다. 경기(4만6290채)는 과천, 판교, 하남, 동탄 등 남부권에 입주 물량이 집중됐다. 인천은 검단 등에서 상반기(4692채)보다 약 2배 많은 9715채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