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자구안 마련에도 싸늘한 여론…“돈보다 공영방송 신뢰 회복이 먼저”

뉴스1

입력 2021-07-04 07:11:00 수정 2021-07-04 07:11: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양승동 KBS 사장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텔레비전 방송 수신료 조정안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BS이사회는 전날 수신료를 현행 월 2500원에서 3800원으로 52% 올리는 인상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같은 인상안에 국민 여론·정치권의 반응이 차가워 국회 통과는 쉽지 않을 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News1

KBS가 수신료 인상과 관련해 다양한 자구 노력과 함께 국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나섰지만 그동안 KBS의 방만한 경영과 공영방송으로서의 미흡한 역할 등으로 인해 국민들은 여전히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KBS는 지난 30일 이사회에서 정기 이사회에서 수신료를 현행 2500원에서 3800원으로 1300원 인상하는 ‘텔레비전 방송 수신료 조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1일에는 수신료 조정안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주요 내용을 설명, 수신료 인상의 당위성에 대해서 설득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력 감축을 통한 조직 쇄신, 시청자 참여 콘텐츠 제작, 프리미엄 다큐멘터리나 대하드라마와 같은 고품질의 차별화된 콘텐츠 제작 등의 내용이 조정안에 포함됐다.

KBS 수신료 조정안은 방송통신위원회 검토와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과방위)의 심의 및 전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그러나 여전히 수신료 인상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공영방송은 의무시청인 것인가. KBS프로그램은 보지도 않아서 2500원도 아까운데 수신료를 인상하겠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은 “수많은 채널이 존재하고 많은 시청자들이 공중파 방송에서 떠났 상황에서 EBS의 존재가 더 크다”며 “수신료 배분율을 5%로 올리는 게 아니라 수신료 전체를 EBS에 줘라”고 말하기도 했다. KBS는 수신료 조정안에서 EBS의 수신료 배분율을 현행 3%에서 5%로 2%포인트(p) 올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번 수신료 조정안에 포함된 KBS가 국민참여단 2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론조사 결과에서도 79.9%가 수신료 인상에 찬성한다고 나타났다. 그러나 KBS가 일반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수신료를 낮추라는 의견이 50.1%로 나타나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수신료는 준조세인 만큼 국민들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KBS는 억대 연봉 연봉자 중 무보직자만 1500명에 이르는 방만한 경영을 이어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수신료 인상은 국민들이 낸 수신료로 무보직인 억대 연봉자에게 급여를 주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에 KBS는 인력 효율화를 위해 향후 5년간 1440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고 밝혔으나 정년으로 인한 자연감소가 1100명으로 감축 인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구조조정 규모는 300여명에 그친다.

앞서 김상근 KBS 이사장이 설명회에서 “그동안 KBS의 대국민 자세는 폐쇄적이었고 오만하고 거만했다. 수신료를 내는 사람의 입장은 고려하지 않았다. 상품을 사는데 충분한 설명이 없었다”며 “(수신료 인상안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은) KBS의 책임이다.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동 KBS 사장도 “(수신료 인상하더라도) 모든 것이 단번이 바뀔 수는 없을 것”이라며 “시청자가 기대하는 모습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으나 여전히 KBS의 노력할지에 대해서는 의문 부호가 따라붙는다.

이에 한 네티즌은 “신뢰부터 회복하는 게 먼저다. 그리고 나서 수신료 인상에 대해서 대화를 시작하는 게 올바른 순서다. 지금에서는 기존 수수료도 아까울 정도다”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