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생일 맞은 머스크에 쏟아진 축하와 저주…왜?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9 15:40:00 수정 2021-06-29 17:25: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론 머스크. 사진=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간) 50세 생일을 맞자 온라인에서 생일 축하와 저주가 동시에 쏟아졌다.

이날 머스크의 팬들은 트위터에 각종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이미지나 동영상)’을 올리며 머스크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일부 도지코인 투자자들은 머스크를 도지코인 마스코트인 시바견을 안은 성인의 모습으로 묘사한 밈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머스크는 자신을 ‘도지파더(도지코인 아버지)’라고 칭하며 비트코인 대안으로 도지코인을 띄웠다. 그러자 도지코인 투자에 나선 사람들이 그의 트윗 지원 사격을 계속 기대하며 축하 메시지를 남긴 것이다.

머스크의 50세 생일을 축하하며 한 팬이 트위터에 올린 ‘밈’. 트위터 캡처
머스크 모친 트위터 갈무리
이날 머스크의 모친도 어린 머스크를 안고 있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50년 전 이날을 감사한다. 너는 내게 큰 기쁨이었다. 많이 사랑한다”고 전했다.

여러 곳에서 축하가 이어지자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그러나 머스크가 최근 도지코인은 띄워주고 비트코인에는 악재가 되는 결정을 내리면서 비트코인 투자에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악담을 쏟아냈다.

머스크는 2월 초 비트코인에 15억 달러를 투자했다며 테슬라 차 결제에 비트코인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가 돌연 비트코인이 전기를 너무 많이 먹는다며 이를 취소한 바 있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은 크게 출렁였다.

머스크의 배신에 큰 손해를 본 누리꾼은 “당신의 결정으로 힘들게 번 8000달러(한화 약 900만 원)를 날렸다”며 “내가 가장 경멸하는 사람에게 축하를 전한다”고 비아냥댔다.

다른 누리꾼들도 “당신의 불행을 기원한다”, “당신 때문에 집과 돈 모두 잃었다. 슬픈 생일이 되길 바란다”고 썼다.

1971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난 머스크는 캐나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했다. 대학 박사과정을 밟던 중 실리콘밸리에 뛰어들어 창업의 길을 걷기 시작한 그는 현재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와 민간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거느린 억만장자 사업가가 됐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