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민의힘 의원-가족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6-29 03:00:00 수정 2021-06-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427명 대상 7년간 거래내역 조사
법적 ‘미공개 대상’ 태영호 등 제외
이준석 “민주당 못잖게 엄격 대응”


국민권익위원회는 28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01명과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모두 427명의 최근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용에 대한 조사에 나선다고 했다. 조사 기간은 29일부터 한 달간이며 필요하면 연장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의원 103명 중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의 경우 법령상 미공개 대상이어서 이번 조사 대상에서 빠졌으며 최근 복당한 홍준표 의원은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의원 등의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국민의힘 의원 및 가족 435명 중 427명이 28일까지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해 제출률이 98.2%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의 99.3%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결과에 대한 당 조치가) 민주당보다 결코 덜 엄격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당내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여권이 악용할 빌미를 줄 수 있다”며 ‘권익위발 야권 부동산 투기 논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에 대해서는 사전 소명 조치를 받아 권익위의 조사 결과 발표 이전에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