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신용카드 캐시백, 소비 유도 효과 상당할 것”

뉴시스

입력 2021-06-28 16:50:00 수정 2021-06-28 16:50: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브리핑서 밝혀
"내수, 경기 회복 핵심 키…체감 경기 좌우할 것"
"그간 축적된 소비 여력을 취약 부문으로 연결"
"내국인 국내 소비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할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2021년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주요 사업 가운데 하나인 ‘신용카드 캐시백’과 관련해 “백화점·대형마트·명품전문매장 등 카드 사용 실적은 제외함으로써 소상공인 등을 중심으로 한 소비 유도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소비를 진작하기 위한 ‘상생소비지원금 추진안’이 담겼다.

이는 2분기 월평균 카드 사용액과 비교해 3% 이상 증가한 액수의 10%를 8~10월 중 캐시백으로 돌려주는 제도다.

지급 대상은 개인이 보유한 모든 카드 지출액(법인카드 제외) 가운데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명품전문매장, 유흥업소 사용액, 차량구입비 등을 제외한 액수다.

홍 부총리는 “내수는 국내총생산(GDP)의 절반을 차지하며 일자리 창출력도 가장 높다는 점에서 경기 회복 속도를 높이는 핵심 키인 동시에 체감 경기를 좌우하는 부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간 축적된 소비 여력을 피해가 컸던 취약 부문 소비로 연결시켜 적어도 해외 소비를 제외한 내국인 국내 소비는 올해 안으로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신용카드 캐시백과 함께 다양한 내수 보강 패키지를 마련했다.

홍 부총리는 “문화·예술·공연·체육·농수산물 등 6대 소비쿠폰·바우처를 추가 발행하되 1차 접종률 50% 달성 시점인 8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발행도 대폭 늘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더욱 가중됐던 지역·골목상권을 되살릴 것”이라며 “아울러 방역 안전 국가와의 트래블버블 추진은 물론, 출도착 공항이 다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추가 도입 등을 통해 항공·관광업계 재생과 지역 관광 활성화의 계기로 삼겠다”고 발언했다.


정부는 이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4.2%로 전망했다. 이는 연간 기준으로 11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홍 부총리는 “고용은 지난해 취업자 감소분 22만 명을 뛰어넘는 25만 명 증가, 수출은 6000억 달러를 넘어 역대 최대치를 달성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는 지난해 말 예상치로 제시한 3.2% 성장, 고용 15만 명 증가와 비교해 목표치를 큰 폭으로 상향 조정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반기 경제 여건에 대해서는 “코로나 확산 추이,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전반적으로 글로벌 경제의 V자 회복·반등세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 역시 수출과 투자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하반기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완전한 경제 회복, 온전한 일상으로의 복귀 여부를 가르고 코로나 위기 이전과 이후를 가르는 시기”라며 “한국판 뉴딜·탄소중립 등과 같은 미래 선도 전략의 착근을 결정짓는 시기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전환기적 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