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수상태양광 안정성 입증돼…프랑스-중동도 관심”

김광현 기자

입력 2021-06-28 16:21:00 수정 2021-06-28 17:40: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수상 플로팅시스템 기업 코스트라 이종목 대표가 “수상태양광이 발전효율, 환경, 안전성 문제 모두에서 뛰어난 신재생에너지”라며 “국내외 진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한국 일본 대만 세 나라는 모두 태풍의 길목에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매우 강력한 안전성이 요구됩니다. 지난달 말 대만전력청이 운영하는 수력발전댐에 대만 최대의 수상태양광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도 바로 시스템의 안전성을 높게 평가받은 결과라고 봅니다. 최근에는 프랑스 전력공사(EDF)가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이밖에 중동, 동남아 지역에서 수상태양광 시스템에 대한 문의가 부쩍 늘고 있습니다”


최근 2~3년 사이에 세계적으로 수상태양광발전에 대한 관심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다. 유럽 등 각국 정부가 앞다퉈 수상태양광 발전 확대 계획을 발표하고 발주를 늘리는 추세다. 다행히 한국은 기술력, 상용화 경험 등 모든 면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앞서 있다.



수상태양광 시설은 전기를 직접 생산하는 태양광 모듈, 모듈이 물 위에 떠 있게 하는 부력체, 생산된 전기를 보내는 전기설비 등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부력체 제조기업으로는 국내 1위인 스코트라(SCOTRA)의 이종목 대표는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고, 저수지와 댐이 많은 지형에는 수상태양광발전이 더욱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다”며 “환경을 해치지 않는 수상태양광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한 설치, 친환경 소재 활용 등이 중요하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수상태양광 현황은 어떤가?

“국내 최초의 상용화모델 수상태양광발전소가 경남 합천댐에 설치된 것이 2012년이다. 수자원공사, LS산전과 스코트라가 함께 건설한 합천댐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세계 최초로 수력발전용 댐에 500kW 규모의 상용화 모델을 건설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이후 사업이 계속돼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올 연말경 40MW 급 시설로 연내 준공될 예정이다. 이 정도 발전용량이면 가정용으로 약 6만여 명이 사용할 수 있어 합천군 전체 인구 4만4000여 명이 사용하고도 남는다”




-수상태양광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인가

“수면 위 냉각효과로 발전 효율이 육상태양광보다 10% 이상 뛰어나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또 별도의 토목공사나 산림, 농지 훼손 없이 비교적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차별성이다. 안전성이 더 높다는 것도 장점이다”



-수상태양광이 일으키는 환경문제는 없나?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경우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에서 2011년부터 지난 2019년까지 무려 8년에 걸쳐 총 4차례의 환경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일정 비율 이상 햇빛이 투과하도록 충분한 공간을 확보해서 댐의 생태계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설계·시공됐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재도 친환경소재만 사용하도록 엄격하게 규정돼 있다.”



-수상태양광은 폭우나 산사태 문제는 없겠지만 태풍과 같은 바람에 취약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럴 우려는 없나?

“실제 중국, 일본에서 수상 태양광시설 파손 문제가 있었다. 한국은 그동안 한번의 큰 사고도 없었다. 합천 수상태양광은 2012년 태풍 볼라벤과 산바 이래 2019년의 태풍 링링에 이르기까지 숱한 태풍에도 아무런 피해가 없었다. 스코트라가 충주댐 수심 45미터 현장에 수상태양광을 설치했다. 장마에 따라 수위 변동은 무려 35미터에 달한다. 현재까지 세계에서 가장 깊은 물과 가장 큰 수위 변동 조건에 수상태양광을 설치한 기록으로 남아 있다. 적어도 국내 기술력으로는 수상태양광의 안정성에 대해 충분히 입증됐다고 본다”


‘바다 위의 태양광발전소’ 로 불리는 수상플로팅 프로젝트는 떠오르는 에너지 사업으로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수상태양광 플로팅 시스템 사업에 어떻게 뛰어들게 됐나?

“원래는 플라스틱 사출업을 해왔다. 그 중 하나가 수상플로팅시스템 분야다. 강과 호수, 바다에 조립식 선착장과 요트 접안시설인 마리나, 행사용 수상무대와 부잔교 등을 시공해왔다. 한국수자원공사와 태양광패널을 만드는 LS산전이 수상 플로팅시스템부분을 맡아주면 좋겠다는 연락이 왔다. 이후 개발에 박차를 가해 국내외에서 취득한 관련 특허만 17종이다”



-국내 사업 확대 계획은?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바다 위의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북 새만금과 경기도 시화호에 시범 설치가 진행됐고, 조만간 부산 다대포 앞바다에도 테스트 베드가 설치될 예정이다. 특히 새만금은 대규모 발전시설로 기존 댐의 태양광과는 달리 바람과 파도에 더욱 강한 시스템이 요구된다. 또 환경에 무해한 자재들을 적용해 새만금 유역의 해양환경을 보존해야할 필요성도 크다. 스코트라도 여기에 참여해 적극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광현 기자 kkh@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