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G 통신 시연 성공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6-17 03:00:00 수정 2021-06-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G보다 최대 50배 속도 빠른 테라헤르츠 대역서 가능성 보여줘
상용화땐 모바일서 XR-홀로그램


삼성전자가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UCSB)와 함께 6세대(6G) 테라헤르츠(THz) 대역에서 통신 시스템 시연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테라헤르츠 대역은 5G 대비 최대 50배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를 목표로 하는 6G 통신 후보 주파수 대역이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시연 성공은 6G 상용화 실현 가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전파통신 규약을 담당하는 국제 의결기구 ITU-R 등에 따르면 2030년까지 모바일 데이터 통신 용량은 연평균 54%씩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근무 및 교육 등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고 사물인터넷(IoT) 및 가상·증강현실 등 새로운 서비스 등장 등이 주된 요인이다. 이 때문에 증가한 데이터 통신 용량을 수용하기 위해서는 더 넓은 통신 대역폭이 필요한 상황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리서치 아메리카(SRA), 그리고 UCSB 연구진은 공동으로 테라헤르츠 대역인 140GHz를 활용해 송신기와 수신기가 15m 떨어진 거리에서 6.2Gbps(초당 기가비트)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확보해 시연했다. 테라헤르츠 대역은 100기가헤르츠(GHz)∼10테라헤르츠(THz) 사이 주파수 대역을 의미하는데 일반적으로 주파수 대역이 올라갈수록 초고속 통신에 적합하다.

6G가 상용화되면 가상융합기술(XR)이나 홀로그램 같은 신규 서비스를 모바일에서 경험할 수 있다. 또 이동통신 기술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까지 확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성현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전무)은 “삼성전자는 그동안 5G, 6G 기술혁신과 표준화를 주도해 왔다”며 “6G 기술 연구를 본격화하며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개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