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기대감 커지는데…‘백신여권’ 어디까지 진척됐나

뉴시스

입력 2021-06-15 17:25:00 수정 2021-06-15 17:25: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역 당국 "상호주의에 입각해 진행...외국 상황 따라 좌우"
7월부터 방역신뢰국가 상대 '트래블 버블' 방식 우선 적용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1차 접종자 수가 130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격리 없이 여행 등 국가 간 이동을 자유롭게 하는 백신 여권 도입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단 정부는 백신 여권의 경우 상대 국가의 접종 상황도 중요한 만큼 외국의 추세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는 1256만5269명이다.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의 약 24.5%다.

정부는 6월까지 1300만명 이상 1차 접종을 하겠다고 목표를 세웠다. 정부의 목표는 이날 중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면역이 형성되는 접종자가 늘어남에 따라 해외 여행 같은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유럽의 경우 유럽 국가는 불가리아, 체코, 덴마크, 독일, 그리스, 크로아티아, 폴란드 등 7개국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을 도입하기로 했다.

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백신 여권을 통해 국가 간 출·입국을 자유로이 하겠다는 의미다.

유럽연합(EU)은 오는 7월1일부터 공식적으로 백신 여권을 발급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백신 여권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진행 중이다.

다만 실제 백신 여권 도입을 위해서는 국가 간 접종과 상호주의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일 브리핑에서 “백신여권은 기본적으로 상호주의에 입각해 진행되기에 외국의 상황에 따라 우리도 좌우될 수 밖에 없다”라며 “현재 외국의 상황들을 예의주시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정례적인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방역 대책과 함께 적용 가능한 방안들에 대한 실무적 논의가 계속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우선 이르면 7월부터 방역 신뢰 국가를 상대로 ‘트래블 버블’을 형성하는 방안을 먼저 추진한다.

트레블 버블은 방역 관리 부문에서 상호 신뢰가 확보된 국가 간에 격리를 면제해 일반 여행 목적의 국제 이동을 재개하는 것을 말한다. PCR 음성확인서와 예방접종증명서를 제출하고, 도착 후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격리가 면제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방역 신뢰 국가와 협의를 거쳐 트레블 버블을 합의한 후 방역 당국과 함께 구체적인 운영 계획을 세워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싱가포르를 비롯한 다수 국가에서 우리나라와 트레블 버블 추진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앞으로 상대국과 합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