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구자학 회장 퇴진…LG그룹서 독립한지 21년만

박선희기자

입력 2021-06-11 21:37:00 수정 2021-06-11 22:06: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일보 DB

LG그룹에서 계열분리된 식품업체 아워홈의 구자학 회장(92)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구 회장의 퇴진은 2000년 아워홈이 LG그룹에서 독립한 이후 21년 만이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구회장은 지난 4일 열렸던 이사회에서 사내 이사로 재선임 되지 않았다. 구 회장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이다. 당시 이사회에서 구 회장의 장남인 구본성 대표 이사 부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해임됐고 유덕상 대표도 해임됐다. 대신 구 회장의 막내딸 구지은 전 캘리스코 대표이사가 두 언니와 함께 연대해 아워홈 단독 대표이사 자리에 앉았다.

아워홈 최대 주주는 구본성 부회장으로 지분 38.6%를 갖고 있지만 세 자매인 구미현(19.3%) 명진(19.6%) 지은(20.7%)의 지분을 합치면 59.6%로 더많다. 구 부회장의 해임에는 보복운전으로 차량을 파손하고 사람을 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