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투기 의혹 與의원 12명 공개해야…출당은 과해”

뉴스1

입력 2021-06-08 09:27:00 수정 2021-06-08 09:28: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4/뉴스1 © News1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2명의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우리당의 12명 의원이 어떤 의혹이 있는지 정도는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수조사를 할 당시 강도 높게 받겠다고 얘기했고, 불법 행위 명단을 공개했다고 김태년 당시 원내대표가 약속했다. 국민 앞에 했던 약속은 지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의혹들을 보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6건 중 업무상 비밀 이용 건이 3건, 농지법 위반 의혹 6건, 건축법 의혹이 1건 있는데, 건축법 위반으로 출당조치 할 사안은 아니지 않냐”면서 “의혹만 갖고 출당조치 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업무상 비밀을 이용했다는 건 토지주택공사(LH) 사태의 한 원인이었다. 핵심 사안이었기 때문에 이 부분 같은 경우는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한다”면서 “본인의 소명을 듣고 미흡하면 경중에 따라 출당조치, 당원권 정지 등 여러 조치가 있을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당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지원과 관련해 법에 소급적용을 명시하는 대신 업종 범위를 두고 피해를 지원하기로 한 데 대해선 ”피해 지원 방식으로 가면 더 신속하면서 더 여러 분들이 지원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에 관해선 ”법 앞에는 만인이 평등해야 한다는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사면권이 남용돼선 안 된다. (사면론에)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사면권은 그 대상자가 재벌이 됐든, 누가 됐든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며 ”삼성이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삼성이 이 부회장 한 사람만으로 굴러가는 전근대적인 기업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당의 시스템 공천 원칙을 확립해 잘 지켜왔다“면서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당연히 이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흥행을 이유로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굉장히 설득력이 있다. 후보를 뽑는게 9월10일 정도에 마무리되는 데 7, 8월이 흥행을 하기에는 부족한 시기“라며 ”대통령 후보들께서 진지하게 고민해보셔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