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상’ 박인비 “할아버지께 자랑스러운 손녀 되겠다”

뉴스1

입력 2021-05-26 13:48:00 수정 2021-05-26 13:49: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LPGA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달러)에 나서는 박인비(33·KB금융그룹)가 최근 세상을 떠난 할아버지를 위해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박인비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전 공식기자회견에서 “어제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지난주 한국에서 할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볼 때 의사가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다. 내가 겪은 일 중 가장 슬픈 일이지만 할아버지께서 하늘에서 날 지켜봐 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할아버지는 내가 이 대회에 출전하길 바라셨을 것이다. 할아버지께서 자랑스러워 하실 수 있도록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박인비의 할아버지인 고(故) 박병준씨는 뇌경색으로 투병하다 지난 24일 향년 87세에 눈을 감았다. 박병준씨는 박인비가 10살 때 골프장에 데려가면서 골프와 인연을 맺게 했다. 지난 2017년에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박인비가 직접 우승을 차지하는 모습을 관전하기도 했다.

박인비는 “당시가 할아버지께서 내 우승을 마지막으로 지켜본 대회”라며 “할아버지의 꿈은 할아버지와 아버지, 내가 함께 모여 3대가 골프를 치는 것이었다. 그래서 내가 골프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평소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집에서 지내는 박인비는 “집에 머물면서 이번 대회에 출전해 편하다”며 “이 골프장의 코스는 단단하고 빨라서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제니퍼 장(미국), 가비 로페스(멕시코), 셀린 부티에(프랑스)와 한 조에 속한 박인비는 27일 오전 3시 6분부터 제니퍼 장과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