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해체·분할 개혁안에…“지역균형발전 훼손 말라”

뉴스1

입력 2021-05-25 11:38:00 수정 2021-05-25 11:38: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25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LH 개혁안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개혁안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LH 전·현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잇따르자 정부에서는 대대적인 개혁을 예고했다.

이 과정에서 LH 해체 또는 분할까지 이야기가 나오자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해체나 분할만이 투기를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다”며 “경남도민과 지역 청년에게 불이익이 되지 않도록 바람직한 개혁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대원칙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개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공공기관 신규 채용 인력 27%를 지역인재 선발을 통해 채용해왔으나 LH 개혁방안을 통해 그 기회마저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윤기성 마산YMCA 사무총장은 “개혁 방안이 나오면서 LH 일부가 다른 지역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이 나오고 있다”며 “향후 3년 동안 신입 채용이 없을 수 있다는 얘길 들으면서 도민과 청년의 목소리를 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건의문을 전달했으며, 향후 지역 국회의원에게도 같은 내용의 입장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경남=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