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코로나 백신 개발비 2000억 추가 확보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5-25 03:00:00 수정 2021-05-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제기구 CEPI, 총 2369억 지원
백신 후보물질 임상3상 활용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기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2000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금을 확보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BP510’의 임상 3상 등에 활용될 연구개발비로 최대 1억7340만 달러(약 2000억 원)를 국제민간기구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으로부터 추가 지원받는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받은 연구비를 합하면 총 2억1010만 달러(약 2369억 원)로, 국내 단일 백신 개발에 쓰인 국제 지원금으로는 최대 규모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미국 워싱턴대 항원디자인연구소(IPD)가 공동 개발한 GBP510은 현재 임상 2상이 진행 중이다. 이번에 추가 확보된 자금은 △다국가 임상 3상 진행 및 인허가 △연간 수억 회분 생산 규모의 상업 공정 개발 및 관련 원자재 도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르면 상반기(1∼6월) 중 다국가 임상 3상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국 당국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어 긴급사용허가 등 신속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후보물질이 상용화되면 백신 공동 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프리카, 남미, 동남아 등 저개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공급된다.

GBP510의 ‘수용체 결합 단백질(RBD)’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중화항체 발현을 유도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유전자 재조합 기술과 워싱턴대의 자체결합 나노입자 디자인 기술이 적용됐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