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한 ‘한섬’ 해외 사업… 올해 해외 도매 60%↑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5-24 20:14:00 수정 2021-05-24 20:17: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규 계약 업체 44% 증가
발 빠르게 비대면 계약 시스템 구축
증강현실 가상 쇼룸 운영
해외 니즈 반영한 제품 전략 주효


한섬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빛을 내고 있다. 세계 패션시장이 위축된 상황 속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눈에 띄는 성과를 이어가고 있는 것.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업체 한섬은 올해 1~4월 기간 해외 도매(홀세일, wholesale) 매출이 12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작년 홀세일 매출이 78% 성장한데 이어 올해까지 성장을 이어갔다.

한섬 측은 “기존 업체 뿐 아니라 신규 업체 계약 물량이 늘어나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글로벌 사업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기가 위축된 상황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성과”라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올해 한섬이 수출 판매 계약을 맺은 업체 수는 2019년(42개)보다 44% 증가한 60개로 집계됐다. 한섬은 해외 홀세일 실적 호조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과 상담 및 계약 방식을 비대면으로 빠르게 전환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고려해 해외 바이어들을 위한 전용 웹페이지를 만들어 운영했고 비대면 계약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해당 웹페이지에서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한 가상 쇼룸도 운영했다. 여기에 상품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오더키트’를 자체 제작해 전 세계 20여개국 바이어에게 우편을 보내기도 했다. 해당 키트에는 신규 컬렉션 소재와 콘셉트 등이 담긴 사진과 영상, 신상품에 사용된 메인 소재 마스크 등이 포함됐다.
한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인 쇼룸 운영이 어려운 상황 속에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손쉽게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소비자 공략을 위한 ‘현지화 전략’도 실적 증가에 한 몫 했다는 평가다. 한섬은 그도안 매 시즌 판매 데이터와 현지 바이어 의견을 수렴해 소위 잘 팔리는 ‘베스트셀링’ 아이템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재편했는데 이러한 전략이 적중한 것이다. 실제로 시스템과 시스템옴므의 경우 2019년 첫 파리 패션위크 참가 이후 트렌치코트와 니트웨어, 팬츠 등 주요 제품 재주문이 꾸준히 늘었다. 이에 관련 상품군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다. 그 결과 브랜드 계약 물량이 매 시즌 30% 이상 늘어나는 성과로 이어졌다고 한섬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해외 소비자 니즈에 최적화된 디자인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GCD)’ 제도를 도입했고 지난 1월에는 해외 컬렉션용 글로벌 에디션인 ‘시스템 스튜디오’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섬 관계자는 “해외 홀세일 호조세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며 “현 추세이 이어지면 올해 홀세일 실적은 작년보다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