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미 마지막날…SK 전기차 배터리 공장 방문

뉴시스

입력 2021-05-22 14:21:00 수정 2021-05-22 14:23: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첫 흑인 추기경 윌튼 그레고리 면담
애틀란타 SK 이노베이션 공장 현장 방문
文, 한국시각 23일 오후 늦게 귀국할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방문 마지막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의 첫 흑인 추기경인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한다.

이어 조지아주 애틀랜타로 이동해 현지 진출한 SK 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애틀랜타 일정 이후 곧장 귀국길에 오르는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오는 23일 오후 늦게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오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하고 영빈관인 블레어하우스에 여장을 풀었다.

이튿날인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같은 날 오전 루스벨트 기념관을 방문한 뒤, 미 국회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21일 오전에는 미 상무부를 방문해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이어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접견했다.

같은 날 오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2시부터 백악관 오벌오피스 야외테라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존중한다는 내용을 합의에 담았다.

또 두 정상은 코로나19 대응과 백신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포괄적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

반도체·전기차 배터리·의약품 등 첨단 제조 분야 공급망을 회복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협력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이 밖에도 한국군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을 제한했던 한미 미사일 지침을 종료키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워싱턴 D.C.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도 참석했다.

이날 워싱턴과 애틀랜타 일정으로 방미를 마치는 문 대통령은 한국에 돌아와서 정상외교 행보를 계속 이어간다.

문 대통령은 오는 30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에서 개최되는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6월에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이동한다. G7 계기 한미일 3자 정상회담 개최 등이 전망된다.

[워싱턴DC·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