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3개월간 한진칼 주식 21.5만주 매도…110억원 규모

뉴스1

입력 2021-05-20 18:04:00 수정 2021-05-20 18:04: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2019.7.2/뉴스1 © News1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최근 3개월 동안 보유하고 있던 한진칼 주식 21만여주를 매도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10억원어치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지난 3월 한진칼 주식 중 5만5000주를 KCGI에 장외매도한 것을 시작으로 3개월간 21만2500주를 매도했다. 이에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해 12월 5.79%에서 이달 5.43%로 축소됐다.

조 전 부사장의 지분 매각은 상속세 재원 마련과 경영권 분쟁 종식 등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2018년 이후 수년째 무직 상태인 조 전 부사장이 600억원대에 달하는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고모인 조현숙씨는 지난 18일 한진칼 주식 3만7901주를 전량 매도해 20억원 가량의 현금을 확보했다. 조현숙씨는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해외재산에 대한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추측된다.

고모 조씨가 주식을 전량 매도하면서 조 회장의 특별관계자는 9명에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민 ㈜한진 부사장, 정석인하학원, 일우재단 등 8명으로 줄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