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게이츠’만 빠진 가족 사진…큰 딸 “엄마는 우리 영웅”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5-11 17:00:00 수정 2021-05-11 17:11: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6)의 장녀 제니퍼(25)가 9일 어머니날을 맞아 자신의 SNS에 아버지 없는 가족사진을 올렸다.

제니퍼는 자신과 어머니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57), 남동생 로리(22), 막내 여동생 피비(19)가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이 언제 촬영된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사진과 함께 “언제나 우리의 여왕이자 영웅인 엄마”라는 글을 적었다.

부모의 이혼 발표 후 처음으로 SNS에 올린 가족사진에 아버지 빌 게이츠가 없는 것을 두고 자녀들이 아버지에게 서운한 마음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제니퍼는 지난해 어머니날에는 자신과 멀린다만 있는 사진을 올렸다. 스탠퍼드대를 졸업하고 뉴욕 마운트시나이 아이칸 의대에 재학 중인 제니퍼는 2018년 대학 졸업 당시에는 아버지도 함께 있는 가족 사진을 올린 바 있다.

멀린다는 이날 자녀들이 어린 시절 함께한 사진을 올리며 “아이들의 어머니라는 게 좋다. 어머니를 축하하고, 사랑했던 사람을 기억하고 기리는 여러분에게 이 하루가 의미 있는 날이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그가 올린 사진에도 남편 빌의 모습은 없었다.

빌이 결혼 전 여성편력이 심했다는 내용이 담긴 과거 전기도 재조명됐다. 10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는 1997년 제임스 월레스가 쓴 빌 게이츠의 전기 ‘오버드라이브: 빌 게이츠와 사이버 공간을 통제하기 위한 경쟁’을 인용해 빌이 수영장에서 스트리퍼와 알몸 파티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빌의 여성편력은 멀린다와 교제할 때도 이어졌으며 이 때문에 두 사람은 1년 정도 이별했다가 1992년 재결합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