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실천 소상공인에 임대료 지원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5-11 03:00:00 수정 2021-05-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리빌딩 대한민국]1부 포스트 코로나, 공존금융이 온다

신한금융그룹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손잡고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사업 재기를 돕는다. 친환경 활동 참여도에 따라 임대료와 활동비를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메가 트렌드가 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따라 소상공인 지원에도 친환경을 접목한 것이다.

신한금융은 중기부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소상공인 재기 지원 사업―친환경·저탄소 경영 지원’의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재창업, 업종 전환 등 소상공인들이 사업 재기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친환경 및 저탄소 경영 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우선 100곳을 뽑아 임대료와 활동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선정된 소상공인에게는 친환경 공정 개선, 친환경 제품 활용 등의 친환경 활동 참여 정도에 따라 한 달에 100만 원 내에서 사업장 임대료의 30∼70%를 최장 6개월까지 지원한다. 재활용과 분리수거가 쉬운 제품을 사용하거나 태양열 패널 도입, 매연 저감 연료첨가제 등을 사용하면 친환경 활동에 해당한다. 또 에너지 절감 스마트 기기 등 친환경 경영에 필요한 물품 구입을 지원하는 활동비도 최대 200만 원까지 제공한다.


중기부와의 협력을 통해 사업 컨설팅, 온라인 신용관리 교육 프로그램 등 재기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참여도가 높은 소상공인에게는 신한금융희망재단의 페이스북,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홍보 기회도 준다.

참가 신청은 다음 달 2일까지 신한신용정보 홈페이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고용노동부의 일자리안정자금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재생에너지, 헬스케어 등 그린뉴딜 관련 기업과 사회적 기업을 우대할 방침이다.

신한금융은 2019년 6월부터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을 맺고 중소기업 청년 일자리 창출, 중소 자영업자 비금융 서비스 지원 사업 등을 함께 해오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다양한 ESG 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