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내부 ‘혁신위원회’ 출범…조직 쇄신 속도 낸다

뉴시스

입력 2021-05-07 15:09:00 수정 2021-05-07 15:12: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외부전문가 8명 등 구성…위원장에 김준기 서울대 교수
위원회 월 1회 이상 개최…'국민참여 혁신방'도 운영 방침
투기 재발방지 대책 논의…부동산 등록·신고 시스템 마련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부 혁신위원회를 출범하고 조직 쇄신에 나선다.

LH는 7일 경영·사업 분야의 혁신을 총괄하는 ‘LH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혁신위원회 설치는 김현준 사장이 지난달 26일 취임사에서 밝힌 핵심 추진사항으로, 취임 2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혁신위원회는 LH가 뼈를 깎는 노력과 자성으로 환골탈태 할 수 있도록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공공부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외부전문가 8명과 내부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에는 김준기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김 위원장은 서울대행정대학원장, 국회예산정책처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공기업학회장을 맡고 있다.

김현준 사장은 위촉식에서 “국민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국민이 납득하고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위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개진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LH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투기 재발방지대책과 경영혁신방안 등이 논의됐다.

LH는 부동산 투기 원천차단을 위해 파급효과가 크고 실효성 있는 사전예방을 위해 부동산의 신규 취득을 제한하고, 임직원 보유 부동산 등록·신고 시스템을 마련했다.

또한 내부통제 강화, 조직인사 혁신, 청렴·공정·투명 강화로 혁신방향을 설정하고, 내부정보 자료 유출방지시스템 구축과 조직·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방점을 뒀다.

전관특혜 의혹 근절을 위한 대책도 논의됐다. 설계공모 심사, 자재선정 제도를 개선하고, 공정·투명한 업무처리로 부정의 소지를 근본적으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혁신위원회는 앞으로 월 1회 이상 개최될 예정이다. LH의 혁신추진과 관련한 다양한 안건들을 논의하게 된다. 국민들의 생생한 혁신 제안을 수렴하기 위해 LH 홈페이지 상에 ‘국민참여 혁신방’도 개설해 운영할 방침이다.

혁신위원회는 이달 중 정부의 혁신방안이 발표되면, 그에 따른 구체적 추진계획과 이행상황도 혁신위원회를 통해 수립·점검해나갈 계획이다.

김 사장은 “LH 혁신위원회 활동을 통해 혁신방안이 마련되면 차질 없이 실천해 나가겠다”며 “특히 2·4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흔들림 없이 이행하며 LH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