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정상궤도 안착까지 확장 정책 유지…재정효과성 극대화”

뉴스1

입력 2021-05-03 11:34:00 수정 2021-05-03 13:38: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탤에서 화상으로 열린 ‘제21회 한·중·일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 의제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1.5.3/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당분간 확장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3일 오전 화상으로 참석한 제21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한국경제가 정상궤도에 안착할 때까지 확장적 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 등을 통해 재정효과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이 효과적 방역조치와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에 힘입어 코로나 충격을 최소화하며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르게 위기 이전의 국내총생산(GDP) 수준을 회복했다”면서 “올해 기존 전망치를 뛰어넘는 성장세가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가속화되고 있는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의 가속화 등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 ‘그린·디지털 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전략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또한 취약계층에 코로나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만큼 한국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포용성장 정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중일의 경제구조, 지정학적 여건, 문화적 배경 등을 고려할 때 3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다자주의 복원, 저출산·고령화 등 당면한 공통 현안을 해결하는 데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와 관련해서는 이달 개최되는 P4G 서울 정상회의와 G20 재무트랙의 지속가능금융 워킹그룹(실무단) 논의 등을 계기로 한중일 간의 공조를 통해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중일 3국은 각국의 정책적 노력과 백신보급 확대 등에 힘입어 역내 경제전망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지만, 국가 간 불균등한 회복속도, 경기 회복 과정에서의 불확실성과 높아진 하방 위험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피해집중 계층 중심의 선별지원을 포함한 ‘포용적 성장’, 장기적 관점에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의 확보와 금융안정성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개방적이고 규칙에 기반한 다자간 교역·투자 체계를 지켜가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지난 3월31일 발효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협정문 개정안과 관련해 최근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해 위기 시 CMIM의 작동 가능성을 노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CMIM 미래방향 논의를 통해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 논의를 지속하고 ,새로운 역내 경제·금융협력 과제들을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일은 또한 코로나19를 계기로 역내 핵심 거시경제조사 기구인 AMRO(아세안+3 거시경제조사기구)의 역량강화와 역할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예산·인력 등 차원에서 회원국의 경제분석과 정책권고 등 AMRO의 역량 제고 노력을 지속 지원하기로 했다.

한중일 3국은 내년 회의를 아시아개발은행(ADB0 연차총회가 열리는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