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김수환 추기경은 아버지, 정진석 추기경은 어머니 같아”

뉴스1

입력 2021-04-28 10:24:00 수정 2021-04-28 10:29: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12대 교구장 정진석 추기경이 지난 27일 오후 10시15분 노환으로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했다. 사진은 2005년 10월 5일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에서 열린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발족식에서 정 추기경이 생명위원회 위원장 염수정 주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모습.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2021.4.28/뉴스1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27일 노환으로 선종한 정진석 추기경에 대해 “어머니같이 따뜻하고 배려심이 많았다”고 추모했다.

염 추기경은 28일 0시를 넘어 천주교 서울대교구 명동성당에서 거행된 첫 선종미사에서 “김수환 추기경이 아버지였다면 정진석 추기경은 어머니와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진석 추기경이 장기기증을 한 것을 언급하며 “자신의 모든 것을 교회와 가난한 이를 위해 선물로 주셨다. 언제나 물질로부터 자유로운 마음이었고 자유로운 분이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또 “깊은 영성과 높은 학식과 부드럽고 고매한 인격을 소유한 사제 중의 사제였다”며 “항상 겉으로는 엄격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소탈하면서도 겸손하다, 정 추기경의 모습을 이제 볼 수 없다는 것이 우리 마음을 슬프고 안타깝게 한다”고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정치인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다.
28일 오전 서울 명동성당 본당에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고(故) 정진석 추기경 빈소가 마련돼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2021.4.28/뉴스1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추기경님께서는 풍진세상의 마지막 순간까지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셨다”고 애도했다. 이어 “장기 기증으로 남기신 은혜로운 육신과 고귀한 영혼은 미움, 슬픔, 분열과 다툼의 절망 세상에 사랑, 기쁨, 연대와 화해의 희망 세상으로 나아가는 진리의 증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로 정 추기경이 장기를 기증하고 떠난 것에 대해 “‘모든 사람에게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주겠다’는 마음으로 평생 살아오셨던 추기경께서는 마지막 가시는 길까지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주셨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어 “정진석 추기경님께서 삶으로써 우리에게 남기신 가르침을 잊지 않겠다”며 “부디 그곳에서도 늘 행복하시기를 빈다”고 기원했다.

한편 정 추기경은 전날인 27일 오후 10시15분 노환으로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했다. 향년 90세.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