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추가계약”에 AZ 기피… “예약자 10% 취소-노쇼”

이지운 기자 , 이지윤 기자 , 김소민 기자

입력 2021-04-28 03:00:00 수정 2021-04-28 11:08: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월 요양병원선 90% 넘던 동의율…경찰 등 필수인력선 60%대 그쳐
내달 일반인 접종 기피 확산 우려
노쇼로 버려지는 백신 늘어 골치


26일부터 경찰과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그러나 접종 예약률이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 현장에서는 접종을 예약하고 막상 가지 않는 이른바 ‘노쇼(no-show)’ 사례도 나온다. 대부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 경우다.

○ 혈전 논란, 화이자 추가 계약에 영향
서울 A의원은 하루 40명씩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을 받는다. 사회필수인력과 보건의료인, 취약계층 돌봄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이 병원 김모 원장은 “예약자 중 10% 정도가 예약을 취소하거나 병원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지난 주말 화이자 백신 추가 구매 소식이 나오면서 (혈전 논란이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지 말고 좀 더 기다려보자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기류는 접종 동의율 및 예약률에서도 나타난다. 2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처음 접종한 요양병원 및 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는 각각 91.1%와 95.8%가 접종에 동의했다. 하지만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은 27일 0시 기준 접종에 동의해 예약한 비율이 65.4%에 불과하다. ‘노쇼’가 늘면 실제 접종률은 더 떨어질 수 있다.

‘노쇼’ 발생 시 버려지는 백신이 늘 수 있다는 것도 문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 바이알(약병)당 10∼12명을 접종할 수 있는 양이 들어 있다. 일단 개봉한 백신은 6시간 안에 사용하지 못하면 폐기해야 한다. 방역당국은 백신이 남을 경우 인근 주민, 병원 내원 환자 등에게 접종해 폐기량을 줄이도록 안내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에선 이조차도 쉽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 원장은 “예약자가 늦게라도 올 수 있으니 오후 5시 30분까지는 기다려봐야 하는데, 그 시간에 다른 접종자를 찾기란 쉽지 않다”고 했다. 경기 고양시에서 이비인후과를 운영하는 신모 원장은 “방역당국에선 아무나 맞혀도 된다고 하는데, 보건소에선 우선접종 대상자만 맞힐 수 있다고 한다. 양측의 말이 달라 혼란스럽다”고 했다.

○ 백신 기피 막을 대책 절실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사용상 주의사항에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 특이 혈전증’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 등이 내놓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을 공식 인정한 것이다. 이 때문에 75세 미만 일반 국민 접종이 시작되는 다음 달부턴 ‘노쇼’ 현상이 지금보다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일반 국민들은 사회필수인력이나 의료진 등에 비해 백신 접종에 대한 사회적 의무감을 덜 느낄 가능성이 높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 ‘노쇼’가 늘 것”이라며 “정부가 백신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해 좀 더 포괄적으로 인정해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백신 선택권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분기(7∼9월) 이후는 국내에 도입하는 백신이 지금보다 다양해지지만 개인에게 선택권을 줄 수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대표와 만나 “노바백스 백신은 임상시험 과정에서 아주 탁월한 면역 효과를 보여줬다”며 “한국 국민은 노바백스 백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3분기 중 노바백스 백신 최대 2000만 회분(1000만 명분)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지운 easy@donga.com·이지윤·김소민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