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 하늘길 1년 2개월 만에 열린다… 자가격리는 의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2 10:47:00 수정 2021-04-22 11:28: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이판 해변 풍경. 마리아나관광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닫혔던 인천~사이판 하늘길이 1년 2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22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공항은 다음달 28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국토부는 방역당국와의 협의를 거쳐 사이판 노선의 주 1회 운항을 허가했다.

국내 항공사들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로 사이판 노선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현재 직항 노선은 없다.


다만 노선 운항이 재개되더라도 실제 탑승객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객들에게 의무격리를 면제해주는 ‘트래블 버블’이 시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이판에 입국하면 5일간 정부 시설에서 의무 격리를 해야 하고, 사이판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면 2주간 자가격리도 해야 한다.

제주항공 측은 “자세한 사항은 현재 질병관리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제주항공은 인천~도쿄, 인천~마닐라 등 5개, 진에어는 인천~세부, 인천~괌 등 6개, 티웨이항공은 인천~후쿠오카, 인천~오사카 등 6개 국제선을 운항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