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토부, 부동산 단속 어려우면 서울시에 권한 넘겨라”

뉴스1

입력 2021-04-20 11:33:00 수정 2021-04-20 11:35: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국무회의에 참석해 부동산 투기 수요를 근절하려면 국토교통부의 검증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체계 개편이 어렵다면 권한 일부를 시에 넘겨달라고도 요구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부동산 투기 수요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국토부 등 중앙부처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국토부의 현 부동산 거래가격 검증체계는 분기별로 조사되고 있어 시장 변화에 다소 늦은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상 거래 등으로 실거래가가 급등 신고되는 경우 국토부에서 현재 분기별 검증체계를 수시 검증체계로 바꿔 신속하고 강력하게 단속해 달라”며 “시행이 어렵다면 국토부 권한 일부를 시·도지사에 이양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