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회장 “洪부총리에 이재용 사면 건의”

곽도영 기자

입력 2021-04-17 03:00:00 수정 2021-04-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글로벌 반도체 경쟁 상황 심각, 경제단체 한뜻… 간곡히 전달”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공식 건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총리·경제5단체장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경총은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을 건의했다”며 “글로벌 반도체 경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 부회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총에 따르면 이날 사면 관련 건의에 대해서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나머지 단체들과 사전 조율은 없었지만 손 회장의 건의 당시 타 단체장들도 긍정적인 분위기를 내비쳤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잘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손 회장은 밝혔다.


앞서 손 회장은 최근 언론매체 인터뷰에서도 “지금 이 부회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2월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이 부회장 사면을 요구한 데 이어, 이달 15일 재차 사면 호소문을 대통령에게 발송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경제단체장들은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와 중대재해처벌법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재계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미국에선 대통령이 반도체 산업을 일으키겠다고 나서고 있다. 우리도 공백이 있으면 안 되는데 걱정”이라며 “한국이 반도체 강국인데 위치가 바뀐 것 같다. 자칫 우리 자리를 뺏길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해 건의했고 정부에서도 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