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의 경고 ‘하루살이’…비트코인 반등해 6만3000달러대

뉴스1

입력 2021-04-16 06:59:00 수정 2021-04-16 07:00: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DB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의 경고도 하루밖에 가지 못했다. 전일 파월 의장의 경고로 급락했던 비트코인이 상승 반전하는데 성공한 것.

16일 오전 6시1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미국의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2.11% 상승한 6만362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전일 급락세에서 반등한 것이다. 전일 비트코인은 파월 의장의 경고로 급락했었다.


파월 의장은 한 세미나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 자산을 투기수단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급락세로 전환했다.

이날 비트코인은 한때 6만5000달러 선을 바라볼 정도로 랠리했으나 파월 의장이 문제의 발언을 한 직후 급락해 6만2000달러 선까지 밀렸다.

그랬던 비트코인이 하루 만에 6만3000달러 대를 회복한 것이다. 암호화폐 시장이 파월 의장의 경고를 무시하고 랠리를 재개한 셈이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소인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77% 하락한 7896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전일 상장에 성공한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는 하락 마감했다. 전일 급등에 따른 조정으로 보인다.

코인베이스는 이날 전거래일보다 1.68% 하락한 322.75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