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만에 80% 충전…韓,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국제표준 이끈다

뉴시스

입력 2021-04-15 11:04:00 수정 2021-04-15 11:06: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표원, 전기차 고출력 무선충전 기술 국제표준화회의 개최


한국이 전기자동차 무선충전 기술의 국제표준화 주도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이 제안한 정차 중 고출력 무선충전 기술의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국제표준화회의를 1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회의에는 카이스트, 현대차, 와이파워원 등 국내 대학 및 기업 전문가들과 미국, 독일, 스위스, 이스라엘 등 7개국 전문가를 포함한 30여명이 참가했다.


무선충전은 주차와 동시에 충전이 가능하고 주행 중에도 충전이 가능한 차세대 충전 방식이다.

현재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3종, 일본이 제안한 3종 등 6종의 국제표준안에 대한 기술 논의가 진행 중이다.

국표원에 따르면 일본의 표준안은 출력 11㎾ 이하의 무선충전에 대해서만 규정해 기술 성장에 한계가 있었다.

한국이 제안한 50㎾ 이상 고출력 무선충전 기술에 대한 국제 표준안은 지난해 12월 국제표준 제정의 첫 관문인 신규작업과제(NP) 채택 절차를 완료했다.

50㎾급 무선충전이 상용화되면 약 1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이 가능하고, 교차로 등에서 신호 대기 중 약 1분간의 충전으로도 4~5㎞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이날 회의는 신규작업과제 채택 이후 고출력 무선충전 기술 국제표준 제정을 위해 구성된 프로젝트팀의 첫 번째 기술 논의를 위해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는 무선충전기 핵심 부품인 코일 구조에 대해 주로 논의했다. 국표원은 우리나라가 프로젝트팀 의장을 맡아 국제표준 제정 절차를 이끌어, 한국이 제안한 타원형 코일 방식이 국제표준에 반영되는 데 유리할 것으로 봤다.

한편 한국은 주행 중 충전 분야에서도 2종의 국제표준안을 제안했다. 국표원은 7월에도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회의를 열고 주행 중 무선충전 기술에 대한 국제표준화 논의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전기차 무선충전 인프라에 대한 관련 기업의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국제표준을 선점해 우리 기업의 세계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