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전 틈새 공략 통했다”… GS건설 ‘계룡자이’ 100% 분양 완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4-15 10:29:00 수정 2021-04-15 10:34: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14일 예비당첨자 추첨 및 계약 完
계룡지역 첫 자이 아파트
세종·대전 접근 용이한 입지 주목
지난달 청약 경쟁률 평균 27.7대1


GS건설 계룡자이 조감도

GS건설이 충청남도 계룡시에서 처음 선보인 자이 아파트가 순조롭게 분양을 마무리했다.

GS건설은 지난 14일 진행된 예비당첨자 추첨 및 계약을 마치고 ‘계룡자이’ 분양을 100%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충남 계룡시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지구 내 공동 5블록(두마면 농소리 일원)에 공급되는 계룡자이는 지난 3월 16일 진행된 청약접수에서 평균 27.7대1, 최고 242대1의 청약경쟁률로 1순위 마감을 보이면서 역대 계룡시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계룡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계룡의 새로운 신규 주거지로 조성되고 있는 대실지구에서 분양에 나서면서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가까이 누릴 수 있는 것은 대전과 세종 생활권 공유가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계약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자이 브랜드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도 이번 분양 성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계룡자이는 계룡시에 공급된 첫 번째 자이 아파트로 분양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하 3~지상 최고 26층, 7개동, 총 600가구 규모를 갖췄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됐고 처음으로 펜트하우스가 공급됐다. 입지의 경우 단지 인근에 초등학교가 신설될 예정이고 계룡중·고가 도보권에 있다. 계룡 문화예술의전당과 홈플러스, 농소천 근린공원 등 생활편의시설도 가깝다. 무엇보다 단지가 대전과 세종 중간지점에 위치한 입지가 큰 장점으로 꼽힌다.

GS건설 관계자는 “계룡자이에 보여준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100% 분양이 가능했다”며 “향후 계룡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서 생활 속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계룡자이 입주 예정 시기는 오는 2023년 7월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