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때보다 심한 오한-근육통… 그래도 하루 만에 회복”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21-04-15 03:00:00 수정 2021-04-20 09:24: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백신GO! 코로나OUT!]의료진 ‘2차 접종’ 릴레이 후기
“부작용 걱정 말고 백신 맞으세요”


의료진 릴레이 백신 후기 동영상 인증이 1차 접종에 이어 2차 접종 의료진 체험 영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3, 4주 지나 두 번째 접종을 받은 의료진이다. 1차 접종 때보다 이상반응이 좀 더 심했다는 의료진이 많았지만 대부분 참을 만했다는 후기였다.

한양대병원 박지우 응급구조사는 “1차 접종 때는 두려움과 걱정 그리고 기대감 등의 감정들이 있었고 접종 뒤 팔 부위 통증 정도였지만 2차 접종 때는 오한 발열 관절통 등의 몸살 기운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하루 지나서 회복됐고 백신 접종 이후엔 응급실 근무 때도 자신 있게 환자를 대할 수 있게 됐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백신 접종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정승교 전공의도 “2차 접종 때는 발열과 구토 증상이 있었는데 금방 호전됐다”면서 “많은 분들이 백신을 맞고 코로나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또 전북대병원 내과계 중환자실 박효정 간호사는 “1차 백신 접종 뒤 미열 정도가 있었지만 2차 때는 새벽에 심한 오한과 함께 땀을 많이 흘렸고 근육통이 심했다”면서 “하지만 하루 정도 지나니 회복됐다. 부작용이 오래 지속되지 않고 참을 만하니 코로나 퇴치를 위해 백신 접종을 다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직접 체험 영상을 제작한 박효정 전북대병원 간호사, 원자력병원 이진경 진단검사의학과장과 임일한 핵의학과장, 한양대병원 박지우 응급구조사와 정승교 응급의학과 전공의(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동영상 캡처


원자력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진경 과장과 핵의학과 임일한 과장은 1차 접종 때 동영상을 보낸 뒤 이번엔 2차 접종 후기를 다시 보내줬다. 이 과장은 2차 접종 때 특별한 증상이 없었다고 했다. 임 과장은 “독감 걸린 느낌이 들어서 몸을 따뜻하게 하고 잤고 이후엔 특별히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 동아일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백신 GO, 코로나 OUT’을 통해 의료진의 접종 후기와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지속적으로 소개합니다. 의료진의 생생한 경험담을 통해 백신 접종에 대한 다양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은 e메일(likeday1@gmail.com)로 받습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