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에만 은행 가계대출 6조5000억 늘었다

김형민 기자

입력 2021-04-15 03:00:00 수정 2021-04-15 03:40: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3월 증가폭으론 역대 2번째 많아
주택담보대출이 5조7000억 증가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달에만 6조5000억 원 늘었다. 올해 초 과열됐던 신용대출 급증세는 주춤해졌지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등 전체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09조5000억 원으로 2월 말보다 약 6조5000억 원 늘었다. 3월 증가 폭으로는 지난해 3월(9조6000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가계대출 증가를 이끈 것은 역시 주담대다. 지난달 주담대는 5조7000억 원 불어나 역시 3월 기준 증가 폭으로 지난해(6조3000억 원)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금융위원회는 가계대출 증가세를 잡기 위해 ‘가계부채 선진화 관리 방안’을 준비 중이다. 다만, 무주택자 대출 규제 완화 방안을 두고 정치권, 관계 부처 간 이견을 보이며 발표 시기가 당초 이달에서 다음 달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고위 관계자는 “당정 협의 일정도 아직 잡히지 않았다. 국토교통부 등과 조율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