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마그나 합작법인, ‘애플카’ 협력 가능성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4-14 17:03:00 수정 2021-04-14 17:14: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캐나다 자동차부품(전장)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북미 전기차 생산 거점 투자 의사를 밝혔다. 전기차 생산을 계획 중인 애플과 협력할 가능성이 제기되며, LG전자와 마그나의 합작법인이 주요 부품사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14일 전장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마그나는 13일(현지시간) 투자자 대상 행사에서 “전기차 부분 연간 매출이 2023년까지 연 평균 19~23%, 2027년까지 15~20%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매출이 2027년까지 40억 달러(약 4조4460억 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그나는 전기차 제조 역량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2030년 북미 지역 업계 리더가 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코타기리 마그나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마그나는 애플을 위한 차량을 제작할 준비가 돼 있고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라며 “계약에 따라 투자가 보장된다면 북미에 제조공장을 증설할 의향도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LG전자와 마그나가 세운 파워트레인 생산 합작법인(JV) ‘LG 마그나 e파워트레인’이 애플과 협력해 전기차를 제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LG 마그나 e파워트레인은 7월 출범 예정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